코리아교육신문

 

The News of Korea Educatlon

 

HOME

유아교육

초등교육

중학교육

고교교육

공부기술

논술 면접

특목고 영재

사진경치

학부모 교육

생활지혜

 

The News of Korea Education

 

 외부인 멋대로 ‘들락날락’… 구멍 뚫린 학교 안전

 

 신변 확인도 없이 학교 내부 활보... 각종 사고 노출 심각성 인지 필요
도교육청 “안전 문제 해결 노력”



 “가장 안전해야 하는 시설에 아무나 출입할 수 있다는 게 말이 되나요?”

 8일 오전 11시께 수원의 한 초등학교. 한창 수업 중인 시간이었지만, 어려움 없이 학교 내부로 들어갈 수 있었다. 학교 건물 내부에 있는 화장실도 이용이 가능했고, 내부를 여기저기 둘러봐도 아무도 제지하지 않았다.

 같은 날 오후 1시께 평택의 한 초등학교도 마찬가지였다. 일부 하교 중인 학생들 사이로 차를 타고 학교로 진입했으나, 이를 막는 사람은 없었다. 이 학교에서도 10여분간 내부를 돌아다녔으나, 용무를 묻거나 하는 등의 신변 확인 작업은 없었다.

 아이를 마중나온 한 학부모는 “학교는 어디보다도 안전해야 할 시설”이라며 “아이들은 사고에 대한 대처 능력이 부족한 만큼 불미스러운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학교 측에서 예방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학교 시설 내에서 각종 불미스러운 사고가 발생하면서, 학교 시설 개방에 대한 비판적 견해가 나오고 있다. 외부인의 무분별한 학교 출입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사고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전북 전주의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선 학생들의 등교시간을 2시간여 앞두고 살해된 남성의 시체가 발견됐다. 최초 목격자가 학생은 아니었으나, 학생에게 노출됐을 경우 큰 트라우마로 남을 수 있는 사건이었다.

 앞서 2018년 서울 방배동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인질극이 벌어졌고, 2021년에는 충남 아산에서 흉기에 찔린 남성이 수업 중인 학교에 난입해 교사와 학생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경기교사노조 관계자는 “안전장치 없이 학교를 개방하는 것은 학생들의 안전뿐만 아니라 교육활동까지 막대한 지장을 초래한다”며 “경기도교육청도 대책없이 학교를 개방할 경우 다양한 문제들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시설 개방에 있어 관리 인력 부족으로 안전에 취약한 면이 있다는 것은 인지하고 있다”면서 “다만 지역 주민들의 공공 복리 등을 위해 학교 시설을 개방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지자체와 협업을 통해 인력 파견, 관제 시스템 구축 등 안전 관리 문제를 해소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임태희 교육감은 학교 시설 개방에 대해 “학교도 지역사회와의 네트워크 속에서 지역 내 여러 교육적·인적 기반을 아이들의 교육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면서 “학교를 중심으로 한 교육 복합시설 마련은 꼭 필요한 과제”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자주가는 사이트

 

사설/칼

유아교육

해외여행

세계 날씨

로또복권

금주날씨

희귀병

고속버스

한국철도

지하철

많이 본 뉴스

영란 유아교육학 박사의 유치원 이야기

우리나라는 어떻게 지식재산 강국이 됐나

자녀를 감동시키는 아버지가 되어라

"유보통합, 이것이 문제"...해결 방법은 없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