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교육연구소왜색화투몰아내세국민운동본부 l 대한민국놀이문화연구소서울지하철

 

코리아교육신문

 

The News of Korea Educatlon

 

HOME

유아교육

초등교육

중학교육

고교교육

공부기술

논술 면접

특목고 영재

사진경치

학부모 교육

생활지혜

 

The News of Korea Education

 

 주민등록번호 유출 피해자 476명 새 번호 받았다

 주민번호변경위원회 출범 1년…추진 성과 공개

지난 1년간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생명·신체·재산상 피해를 입은 국민 476명의 주민등록번호가 변경됐다.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는 지난해 6월1일 출범 이후 이달 29일까지 1019건의 주민번호 변경 신청이 있었다고 31일 밝혔다.

위원회는 이 중 765건에 대해 신청인이 제출한 입증자료와 사실조사에 근거해 심의한 결과 476명의 번호가 변경됐다고 설명했다.

번호 변경자의 피해유형 중에는 재산 피해 및 우려가 312건(65.5%)으로 가장 많았고 생명·신체상 위해 및 우려가 164건(34.5%)이었다.

재산피해는 검찰이나 경찰, 금융감독원 직원 등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피해(157건, 50.3%)와 신분도용으로 인한 피해(145건, 46.5%)가 97%를 차지했다.

생명·신체상 위해 중에서는 가정폭력 피해가 87건(53.0%)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데이트폭력 등 상해·협박 55건(33.6%), 성폭력 피해 11건(6.7%), 명예훼손?학교폭력 등 기타 11건(6.7%)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114건(23.9%), 경기도 113건(23.7%)으로 수도권 지역이 가장 많았고 제주도가 3건(0.6%)으로 주민등록번호 변경건수가 가장 적었다.

연령별로는 40∼50대가 20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30대 192명, 60∼70대 60명 등이었다.

---

주민등록번호 변경자 중 최고령자는 보이스피싱 피해를 본 87세였고 최소연령자는 3세였다. 최소연령자의 경우 가정폭력 피해자로 현재 가족들을 폭행해 복역 중인 아버지가 출소 후 보복할 우려가 있어 가해자를 제외한 가족 전체가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주민등록번호 변경 결정은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인한 국민의 불안감을 국가가 나서 적극적으로 해소했다는 점에서 단순한 번호변경의 의미를 넘어선다”며 “이후에도 번호변경 효과가 계속될 수 있도록 여성가족부·경찰청 등 관련 기관과 협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는 주민등록번호 유출에 따른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주민등록번호 변경을 심의하는 행정안전부 소속 합의체 의결기관이다. 지난해 문재인 정부 탄생과 함께 출범해 30일로 출범 1년을 맞았다.

위원회는 주민등록번호변경제도 운영 현황을 진단하고 사례연구 등에서 드러난 문제점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정책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또 위원회 홈페이지와 내부 업무처리시스템을 연계해 번호변경 신청인이 처리현황을 실시간으로 알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문의: 행정안전부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 심사지원과 02-2100-4020

 

 

 

 

일제잔재 퇴치위해

 왜색화투 몰아내세

Japanese Hwatu Arirang

We should ban the Japanese Hwatu

청실홍실우리화투

한국화투연구소

Yes Go 청실홍실우리화투

자주가는 사이트

 

사설/칼

유아교육

해외여행

세계 날씨

로또복권

금주날씨

희귀병

고속버스

한국철도

지하철

많이 본 뉴스

학교가기 싫어 송

주민등록번호, 함부로 주지도 받지도 맙시다!

혼내기 보다는 사랑과 관심을

심야 시간대 TV 프로 38% 청소년에 부적절

"10년은 써야죠" 혼수 가전 짝 고르듯 고르자